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유럽의 발코니라 불리는 네르하.


난 사실 이 말에 고개를 갸우뚱하지 않을수가 없다.

명색이 유럽의 발코니라면 웬지 아름답고 가슴 설레는 그 무언가가 있어야 하지 않을까?

그런데 우리나라의 여느 바닷가와 다를바 없는 바다의 물빛이나 백사장 위에 바다를 감상할 수 있는 발코니같은 조형물(?)을 그럴싸하게 만들어놓고 지브롤터를 향해 있으면 다 유럽의 발코니인가 싶었다.
내가 너무 냉소적인가? 어쩜 그런지도.  
남들은 다 좋다는데 내 눈에만 그런지도 모르니까 이건 패스!


Anyway,
하긴 지브롤터 해협에 가서 남태평양의 에메랄드 바닷빛을 기대했으니 그건 내 욕심이겠지.


네르하.
안달루시아의 게으름이 넘쳐나는 스페인의 끝자락에 붙은 시골마을.
말라가에서 동쪽 50km지점. 유럽의 발코니(Balcon de Europa)라고 불리운다.
해변은 정말이지 너무도 작다.

이 해협을 건너면 아프리카 땅을 밟을 수 있다는 사실이 신기할 뿐이다.


내가 이곳에서 사랑했던 건 태양아래 빛나는 백사장도 아니었고,
이 바다만 건너면 모로코라는 미지의 나라에 대한 설레임도 아니었고.
.
.
.
아주 작은 면 단위의 마을에서 길을 가다 만난 친구와 그 자리에서 선 채로 한시간씩 수다를 떨며 살아가는 사람들의 훈훈한 정겨움이었다.
시끄럽지만 웃음이 가득했던 그 곳.  


작은 휴양지에는 바다 건너 온 나이 지긋한 영국인 관광객들이 많은듯했고, 코딱지만한 도시에 동양인이라곤 검은머리의 자그마한 여자애 둘 뿐이었기때문에 우린 어딜가나 눈에 띄었고 사람들의 관심의 대상이 됐지.

옆 테이블 노부부가 자신들은 영국에서 휴양차 왔다고 소개하며 어디서 일본에서 왔냐고 묻기에 "한국"에서 왔다고 했더니 "내가 일본, 중국은 가봤는데 한국은 못가봤네.하하하" 이러면서 계속 말을 걸다가 결국 테이블을 합치게 되었다. 이런저런 수다 떨면서 보낸 시간도 좋은 추억이야.

 

여행을 왜 하는가?

나는 사람을 만나려고 여행을 한다. 현지 사람들과 혹은 나처럼 멀리서 떠나온 이국인들과 어울리다 보면 결국 사람은 국적을 초월해서 보고 듣고 느끼는 것들이 별 차이 없다는 것을 깨닫게 되거든.


 

동양인 여자애 두명이 앉은 테이블 주위에는 거의 대부분이 영국에서 휴양 온 어르신들이 식사를 하고 있었다.


눈부신 태양 아래 어린아이처럼 느긋함을 만끽하던 시간들



이 길로 쭈~욱 걸어가면 아름다운 바다가 보인다네



네르하의 해가 저물어 가네. 자 이제 숙소로 돌아가야 할 시간.


네르하의 밤은 깊어가나니 하나 둘 집으로 향하고.




호텔에서 내려다본 네르하 중심부.
소박하지만 정겨운 도시. 네르하여~ 안녕!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아바네라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안달루시아 문구가 눈에 띄네요.
    곧 2009피스컵이 스페인 안달루시아에서 개최되요~
    스페인에서 사신다면, 안달루시아가 뜨겁게 들썩이는 장면을 직접 보실 수 있으시겠어요 ^^;

    2009.06.30 09:3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오~ 이런 좋은 정보를 주시다니 감사해요!
      스페인에 다시 가서 B조 레알 마드리드CF를 응원하고 싶네요. 빛의 화가님은 어느팀 응원하실래요?

      2009.06.30 09:59 신고 [ ADDR : EDIT/ DEL ]
    • 좋아하진 않지만, 가장 흥미있는 팀은 레알 마드리드예요~
      호날두와 카카가 이적했거든요 ^^;

      2009.06.30 18:24 신고 [ ADDR : EDIT/ DEL ]
    • 악~
      정말요? 흥미 있을 수 밖에 없겠군요.
      카카 너무 멋저요~ㅎㅎㅎ

      2009.06.30 19:00 신고 [ ADDR : EDIT/ DEL ]
  2. 사진 잘 보구 갑니다~ 저도 저런데 가서 여름을 보내고 싶군요.
    앞으로 자주 놀러오겠습니다. ^^

    2009.06.30 12:0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Channy님 찾아주셔서 감사해요~
      저는 여행할때마다 '미지의 세계를 다니면서 보고 느낄 수 있다는 사실'에 너무 감사하답니다. 제 신조가 한 살이라도 젊을때 많이 돌아다니자~는것이랍니다.

      2009.06.30 14:17 신고 [ ADDR : EDIT/ DEL ]
  3. 유럽의 발코니~ 멋진 곳인데요? ^^
    근데 쁘띠마망님이 아바네라님이 시군요.
    헷갈려요.ㅎㅎ
    좋은 오후되세요~

    2009.06.30 12:2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4. 영화속의 한장면 같애요~!
    저두 유럽으로 여행을 훌쩍 떠나고 싶어요~!

    2009.06.30 13:4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오늘도 이렇게 찾아주셔서 반가워요~
      날이 흐린데 우린 오늘 오후도 신나게 보내자구요~!

      2009.06.30 14:18 신고 [ ADDR : EDIT/ DEL ]
  5. 릴렉스한 분위기... 멋진 곳에서 시간을 보낸다는 자체 만으로 낭만적인 것 같습니다.

    2009.06.30 18:1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제가 사랑하는게 낭만인데 흰머리소녀가 되서도 낭만적일 수 있으면 좋겠어요.

      2009.06.30 20:29 신고 [ ADDR : EDIT/ DEL ]
  6. 외국 다니다/살다 보면 자연, 경치 이런 거보다 더, 아니 제일 부러운 게 그 여유로운 삶인듯 싶어요. 유명한 관광지가 아니라 일개 이름없는 동네에서도 여유로이 하루를 보내고 있는 사람들을 보면 왜 그렇게 아둥바둥 살고 있나 싶은 생각이 들 때가 많죠.

    그래도 여긴 요즘 2주째 흐리고 비라 저 맑은 날씨를 보니 넘 부럽군요. CA 살 때만 해도 가끔 비 좀이라고 생각했었는데...

    그나저나 글 엄청 늘었네요. ㅎㅎㅎ

    2009.06.30 22:5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오늘 서울은 비가 올듯말듯하다가 우중충하게 마무리했답니다. 마지막 줄에서 뿜었어요. 저의 발칙한 그녀편이 너무 재미없었나봐요? ㅎㅎ 연재를 포기하는게 제 정신건강에 이로울 듯.

      2009.07.01 00:00 신고 [ ADDR : EDIT/ DEL ]
  7. 익숙한 내 나라가 아닌지 사진으로 보는 외국은 참 운치있어 보입니다. ^^
    저도 언젠가는... ㅡㅡ;;
    외국에 나갈 기회가 오겠지만, 벌써부터 기대가 되요. ^^ㅋ

    2009.06.30 23:5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8. 전 네르하의 풍경도 너무 아름답다고 느꼈었어요 ~ 이렇게 사진으로 다시 만나니 반갑네요 ^^

    2009.08.18 10:3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제가 대단한걸 기대했었나봐요.
      사실 발코니 치고는 좀 아쉽다 느꼈거든요.
      10년후쯤 다시 한번 스페인에 갈 예정인데
      그땐 아마 감탄하게 될지도 몰라요.^^

      2009.08.23 17:44 신고 [ ADDR : EDIT/ DEL ]
  9. 안달루시아는 싸이클타는사람들에게는 묘한의미가 있는곳이지요 저렇게 생겼군요 ^^
    저도 언젠가는 가볼수있겠죠'ㅁ'

    2010.05.24 18:1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싸이클 타는 사람들에게 어떤 의미가 있는지 궁금해지네요.
      hermoney님도 여행을 계획해보세요~
      제게 언제나 그리운 곳이 저 곳이네요.

      2010.05.26 13:01 신고 [ ADDR : EDIT/ DEL ]
  10. <a href="http://jogosdabarbie9.org/" rel="follow">jogos da barbi

    뉴스추적에는 현재 유진박씨가 전혀 계약관계가 성립되지 않은 상태임을 밝혀주었습니다. 유진박씨가 빨리 박차고 나올수 있었으면 합니다.

    2012.03.01 16:2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1. 제가 대단한걸 기대했었나봐요.
    사실 발코니 치고는 좀 아쉽다 느꼈거든요.
    10년후쯤 다시 한번 스페인에 갈 예정인데
    그땐 아마 감탄하게 될지도 몰라요.^^

    2012.03.15 03:5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2. 사실 발코니 치고는 좀 아쉽다 느꼈거든요.
    10년후쯤 다시 한번 스페인에 갈 예정인데
    그땐 아마 감탄하게 될지도 몰라요.^^

    2012.03.18 04:2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3. 행복한요리사

    정말 아름다운 곳이네요~~
    부족한 제방에 들려 주셔서
    감사드려요. ^^

    2012.06.08 11:1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4. 시 한번 스페인에 갈 예정

    2012.07.15 22:3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